책의 선택 > 이 달의 추천도서 > 청소년

이 달의 추천도서

네임 스티커

지은이
황보나
출판사
문학동네
페이지수
168p.
대상
청소년

중학생 은서는 어느 날, 별로 친하지도 않은 강민구에게서 이상한 이야기를 듣는다. 이재욱이 요즘 들어 잠을 못 자는 이유도, 공부 잘하던 양도훈의 성적이 곤두박질치는 이유도 모두 자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조그만 네임 스티커에 이름을 써서 화분에 붙이고 뭔가를 빌면 그게 이루어진다고 말하던 민구는, 그 힘을 이제 은서를 위해 쓰고 싶다고 말하며 고백한다. 자꾸 말을 두 번씩 하게 만들고, 말할 때 사람 눈을 쳐다보지 않는 민구지만 할머니를 세심하게 챙기는 걸 보면 착한 아이인 것 같긴 하다. 민구와 할머니, 명두 삼촌까지 어쩌다 함께 식탁에 둘러앉아 아이스크림을 까먹게 되었지만 은서는 의외로 끼지 말아야 할 데에 끼어있는 느낌은 아니다.

지금부턴 원래 없던 사람인 것처럼 생각하고 각자 잘 살자고 하며 떠나간 엄마, 언제나 신경 쓰이지만 정작 은서에게는 관심이 없어 보이는 혜주, 친구 없이 지내는 교실에서의 하루하루와 유일한 말벗인 한 살배기 동생 루비, 은서를 챙겨주려는 마음이 진심인 건 알지만 아직은 어색한 루비 엄마. 만만하지 않은 일상에서 은서가 터득하게 된 것은 상대방이 모르게 그를 관찰하는 요령, 궁금한 질문들을 없애는 법, 매순간 어떤 계산을 하게 되는 자기 자신에 대한 미움과, 자신을 함부로 대하는 사람들이 다쳤으면 좋겠다는 어두운 욕망이다. 민구가 내민 빈 네임 스티커에 충동적으로 두 개의 이름을 적어 건넨 뒤부터 은서의 마음속을 헤집어놓는 감정의 소용돌이는 점점 더 거세져 간다. 그러는 사이, 새로운 관계들이 은서의 세상 안으로 들어오기도 한다. 명두 삼촌은 은서를 위로하고, 소슬덕 할머니는 은서를 웃게 한다. 민구는 어느새 은서의 눈을 오래도록 마주볼 수 있게 된다. 그리고 엄마는 은서가 힘들지 않았으면 좋겠어.”라던 루비 엄마의 말이 은서의 마음 안에서 조금씩 타오르기 시작한다.

마음이 가진 힘에 대해 돌아보게 된 은서와 민구는 그동안 무겁게 자신들을 짓눌러왔던 자신들을 향한 미움으로부터 벗어나는 방법은 결국 그 힘을 동력 삼아 일어나는 것이었음을 깨닫게 된다. 그리고 힘차게 스스로를 구해내게 된다. 그런 모습을 보며 독자들은 또렷한 감동을 느끼게 될 것이다. 이 작품은, 괜찮지 않은 나날들을 괜찮은 마음으로 살아가기 위해서 필요한 것은, 특별하고 희귀한 자원이 아니라 이상한 존재들을 이상한 힘으로 끌어안는 이상한 사랑임을, 사려 깊은 목소리로 이야기하고 있다.

 

NO. 도서명 지은이 출판사
141 네임 스티커 황보나 문학동네
140 생명감수성 쫌 아는 10대 김성호 풀빛
139 어쩌다 학교가 집이 되었다 김윤 창비
138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세기의 재판 이야기 장보람 팜파스
137 우리는 마이너스 2야 전앤 사계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