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선택 > 이 달의 추천도서 > 유아

이 달의 추천도서

빈 집에 온 손님

지은이
황선미
출판사
아이세움
페이지수
32
대상
만5세~초등 1학년

<< 책 소개 >>


멀리 여우가 서 있는 모습이 보인다. “폭풍이 칠 것 같아.”

여우 남매의 놀이터인 빈 집이 나타나고

이 빈 집에 동생들이 없는 것을 확인한 금방울이 언덕 위 집으로 달려간다.

난롯가에서 몸을 말리는 은방울과 작은방울이 클로즈업된다.

할머니댁에 가신 엄마 아빠 대신 집을 보는 여우 남매들.

그때 누군가 ‘쿵쿵쿵’ 문을 두드리고,

문틈으로 보니 낯선 덩치가 서 있다. 아이 무서워.

담요를 만지작거려야 잠이 드는 작은방울을 위해

금방울은 빈 집에 두고 온 담요를 가지러 가야 한다.

빈 집에 낯선 덩치가 누워 있는 것을 발견하고….


결국 아픈 덩치를 위해 난로에 지필 마른 장작과

따뜻한 차를 가져다가 안에 밀어넣는다.

아침이 되자 비바람은 멎고 조용한 들판이 눈앞 두 쪽에 가득 펼쳐진다.

방에서 나온 금방울. 멀리 빈 집 앞에 나와 있는 덩치를 발견한다.

작은 방울의 담요를 가슴에 꼭 안고 있다.

폭풍우가 치던 밤에 찾아온 무서운 덩치가 오소리 아줌마와 아기였다니!

‘마당을 나온 암탉’ ‘나쁜 어린이표’로 유명한 저자가 모처럼 그림동화를 썼다.

수채화같이 맑은 그림들도 따뜻하고 정감있다. [동아일보]

NO. 도서명 지은이 출판사
3 빈 집에 온 손님 황선미 아이세움
2 손가락 토끼 뤼시알봉
1 너를 사랑해 마이클 콜먼 문학동네어린이